[전사신문] 정보화마을 해외로 간다…제2의 새마을운동 바람 > 산업뉴스

메인이미지

[전사신문] 정보화마을 해외로 간다…제2의 새마을운동 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작성일14-08-04   조회3,677회   댓글0건

본문

http://www.etnews.com/news/article.html?id=20140801000272

지역정보화 프로젝트 일환인 ‘정보화마을’에 개도국 벤치마킹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전자정부에 이어 정보화마을이 제2의 새마을운동이라는 이름을 달고 효자 수출모델로 부상할 전망이다. 특히 공적원조(ODA) 형태 도입을 요구하는 국가가 늘어 이를 위한 정부 차원의 재정·제도적 지원도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정보화마을 해외로 간다…제2의 새마을운동 바람

black_x.png

3일 안전행정부와 관계기관에 따르면 정보화마을을 직접 방문해 운영노하우를 전수받기 위한 해외 방문단이 줄을 잇고 있다.

베트남 고위공무원단은 지난해에 이어 최근 금산인삼약초 정보화마을을 방문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인사 15명이 2주간 한국을 방문해 정보화마을에 대한 연수를 받은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정부는 정보화마을을 공적개발원조(ODA) 형태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베트남에 수출하기 위한 작업을 추진 중이다.

에티오피아도 자국 IT환경에 적합한 전자정부 추진을 위해 한국 지원을 요청했다. 테페라 에티오피아 차관보는 특히 지난 2011년 UN공공행정상을 수상한 정보화마을을 자국에 도입하고자 하는 의견을 피력했다.

주무부처인 안전행정부는 이들 국가 요구에 부응, 베트남과 에티오피아 사업을 추진키 위한 ODA 자금을 예산당국에 신청한 상태다.

멕시코 정부에선 정보화마을을 중소도시 발전모델로 벤치마킹하고 있다. 안행부 관계자는 “대부분의 방문단은 정보화마을을 반드시 방문하며 루마니아와 같은 국가는 이를 벤치마킹해 특산품을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활동이 활발하다”며 “최근 ODA 형태 지원 사업을 요구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화마을 실무추진기관인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 따르면 지금까지 정보화마을 사업을 배우기 위한 해외 벤치마킹단은 164개국, 3179명에 달한다. 방문횟수만 총 200회를 넘어섰다.

정보화마을을 새마을운동과 융합·수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는 목소리도 크다. 정보화마을은 IT 인프라가 열악한 농어촌에 초고속인터넷망을 구축,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정보화 프로젝트다. 여기에 더해 전자상거래를 통한 직거래로 농어촌 소득향상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다. 이 때문에 정보화마을이 ICT 기반 새마을운동과 일맥상통한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안행부는 최근 ‘전자정부 민관협력 포럼’을 구성하고 정보화마을을 전자정부나 새마을운동 수출 사업에 연계해 시너지를 높이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박제국 안전행정부 전자정부 국장은 “정보화마을을 중앙 정부와 지방정부 간 상호협력의 장으로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한편 우수 지방정부 성공 모델의 국제교류 협력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컴퓨팅산업협회
HPC이노베이션허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대왕판교로 815(285-2번지) HPC이노베이션 허브 2층 276호 사업화지원실
E-mail : admin@k-cia.or.kr | Tel : 031-5182-9044